프리지아 "부모님이 어릴 때 미스코리아 권유…번호도 많이 물어봐"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가품 착용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별다른 편집 없이 아는 형님에 등장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강예원, 가수 이영지, 그리고 유튜버 프리지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프리지아는 스스로를 "전 세계에서 가장 핫한 지옥에서 온 송지아"라고 소개했다.


또한 최근까지 화제를 모았던 넷플릭스 '솔로지옥'과 어린 시절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강호동은 "(예쁘면) 집에서 보통 연예인 하면 잘하겠다고 권유를 하잖나. 지아도 장난 아니었겠다"라고 물었다.


이에 프리지아는 "엄마, 아빠가 어릴 때 미스코리아 얘기를 했는데 아쉽게도 키가 안 컸다"라며 "엄마가 미스코리아 나가라고 많이 먹어야 한다고 했는데 내가 많이 안 먹었다"라고 답했다.


또한 '한양대 여신'이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꼭 집어 말하면 부끄럽다"라면서도 "있지 않았을까 싶다. 내게 말은 안 했지만 번호는 많이 물어봤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프리지아는 가품 논란을 인정하며 지난 17일 SNS에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