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선전포고로 전쟁나면 국민들이 시청하게 될 TV 방송 화면 (영상)

인사이트YouTube '여기에 채널 이름 입력'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연이어 이어지고 있다. 올해만 벌써 4차례나 미사일을 발사해 국민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남북 전시 상황을 가정한 유튜브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주목받고 있다.


최근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유튜브에 올라온 "만약 티비를 보고 있다가 북한이 침공을 한다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재조명돼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북한이 우리 측에 선전포고하는 상황을 상상해 만들어진 픽션이다. 영상은 평범한 TV 광고로 시작된다.


KBS 방송 하단에는 '북한 조선중앙방송 특별 중대 발표 예고'라는 자막이 속보로 올라왔고, 신속하게 뉴스 데스크로 화면이 넘어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여기에 채널 이름 입력'


긴박한 분위기가 흘렀고 앵커는 입을 열었다. 그는 "북한이 잠시 뒤인 오늘 오후 3시 30분 특별 중대 보도를 발표한다고 예고했다"며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이 이 같은 내용을 오늘 낮 1시 반쯤에 전했다. 구체적인 발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라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는 SBS에서도 이어졌다. SBS 주영진 앵커 역시 북한의 선전포고를 알렸다.


주 앵커는 "북한이 오후 3시 반 중대 방송, 중대 발표를 하겠다고 얘기했다. 이제 3시 반이 3초 남았다. 조선중앙TV에서 특별 중대 보도를 하겠다고 예고한 시간이다. 지금 현재 시청자 여러분께서…."라고 말했다.


이때 약속한 시간이 됐고, 화면은 조선중앙TV 아나운서를 비췄다. 그는 "우리 대군은 500만 대폭탄이 돼 침략자, 도발자들을 무자비하게 격멸·소탕해 보일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여기에 채널 이름 입력'


그러면서 "이 시각부터 형식적으로나마 유지해온 조선 정전협정의 효력을 완전히 전면 백지화한다"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선전포고를 선포한 것이다.


선전포고가 끝나자마자 방송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연이어 속보로 보도했고, 소방방재청 중앙민방위 경보통제소에서도 공습경보를 알리는 사이렌을 울렸다.


전국에 경보방송을 보내는 중앙민방위 소속 여직원은 다급하면서도 또박또박한 목소리로 국민에게 실제 공습경보임을 알렸다.


TV 화면에는 '이 방송은 실제 상황입니다. 15시 32분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전역, 강원도 전역에 공습경보 발령. 같은 시각 대한민국 전역에 경계경보 발령'이라는 안내문이 떴다.


인사이트YouTube '여기에 채널 이름 입력'


동시에 행정안전부는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한다며 방송 송출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한다. 안내문이 발표되기 무섭게 민방위 여직원의 실제 상황이라는 메시지가 전해졌다.


한반도 전쟁이라는 최악의 시나리고 현실화 된 것이다. 서울, 인천, 경기도 전역은 핵무기 공격이 진행됐으며 수도권 곳곳에는 화생방 경보가 발령됐다. 민방위는 국민들에게 신속히 지하대피소로 대피할 것을 지시했다.


허구로 만들어진 6분 남짓의 짧은 영상이지만 긴박한 분위기가 등골을 서늘하게 만든다. 실제 전시 상황을 조금이나마 느껴볼 수 있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실제 전쟁이 나면 이럴 것 같아서 무섭다", "너무 잘 만들었다", "소름 돋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여기에 채널 이름 입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