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에서 살아 있는 말 안 다치게 하려고 '낙마씬'을 찍는 방법 (영상)

인사이트영화 '브레이브하트' 낙마 장면 촬영 방법 / 9gag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태종 이방원'에서 촬영 중 학대 의혹을 받은 말이 해당 장면 촬영 일주일 뒤 숨진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거세다.


이 가운데 약 27년 전 개봉된 할리우드 영화의 낙마 장면 촬영 방법이 재조명되고 있다.


어쩌면 당연하게도 말 인형이 사용됐고, 말이 다치거나 죽는 일은 없었다.


2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995년 개봉된 영화 '브레이브하트(Braveheart)'의 낙마 장면 촬영 방법이 공유되고 있다.


9gag


9gag


브레이브하트는 미국에서 만든 멜 깁슨 감독의 전쟁 휴먼 드라마 영화다.


13세기 말 스코틀랜드와 영국의 대립을 다룬 영화답게 전쟁 장면이 많이 등장한다.


따라서 영화에는 말이 나오는 장면도 많은데, 말이 창에 찔려 숨지거나 달리다 넘어지기도 한다.


그렇다면 이 장면들은 어떻게 촬영된 걸까. 실제 말들의 희생이 이뤄졌을까.


9gag


9gag


당시 죽거나 다치는 말들은 모두 '인형'이었다. 여러 각도에서 교묘하게 촬영해 실제 말처럼 보이게 했다.


실제 살아있는 말과 기계에 매달은 인형 말을 한 장면에 담아 현실성도 높였다.


비하인드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태종 이방원'도 이런 방법으로 촬영했어야 했다", "90년대에도 모형 만들어 촬영했는데 2022년 공영방송의 촬영이 이런 방식이라는 게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 20일 동물자유연대는 '태종 이방원' 17화에 등장한 낙마 장면 촬영 현장 영상을 공개하며 동물 학대 논란을 제기했다.


말은 촬영 중 다리에 와이어가 묶여 강제로 넘어졌다. 해당 장면을 촬영하고 일주일 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