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가 아빠 생일선물로 산 루이비통 신발도 '짝퉁'이라고 폭로한 블라인드 글

인사이트YouTube 'free지아'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가 가품을 착용했다는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과거 브이로그 영상에서 아버지에게 선물한 루이비통 운동화마저 '짝퉁'이라는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프리지아는 약 1년 전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엄마 생일파뤼 거제도, 광안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를 통해 해당 영상에서 프리지아가 아버지에게 생일선물로 준 루이비통 운동화가 가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작성자 A씨는 "프리지아 영상 보다가 아빠한테 생일선물로 나랑 같은 신발 주길래 봤다"며 "색이 달라서 짭(가품)인 것 같아 알아봤더니 프랑스에만 파는 모델이더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free지아'


A씨는 몇 가지 증거를 함께 제시했다. 먼저 공식 홈페이지에서 본 신발은 신발 끝 아래에 박음질이 넓적한 반달 모양으로 돼 있으나 영상 속 신발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모노그램 부분의 꽃 무양이 누락됐고 색상이 옅다고 덧붙였다.


그는 "영상 속에서는 국내에서 산 것처럼 매장에 직접 가서 쇼핑하더니 그다음 화면은 집에서 아빠한테 상품을 주는 장면만 나온다"며 "보랏빛 운동화는 프랑스에서만 판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루이비통 프랑스 공식 홈페이지


실제 프리지아가 아버지에게 선물한 신발과 같은 모델로 추정되는 루이비통의 '리볼리 스니커즈'는 프랑스 공식 홈페이지에서 760유로(약 102만원)에 판매 중이나 국내 홈페이지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가품 의혹이 제기된 운동화가 나온 해당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A씨는 "내가 해당 영상에 짭인 것 같다고 어제 댓글 달았더니 오늘 영상이 지워졌다"고 덧붙였다.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국제적 망신", "아버지 선물까지 가품인 건 선 넘었다", "진짜였으면 영상을 지울 이유가 없지 않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실망감을 표출했다.


일각에서 한 누리꾼의 단순 추측에 불과하다며 실제 해당 제품이 진품인지 가품인지는 본인의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라는 의견이 나온 가운데 20일 프리지아의 소속사 효원 CNC 김효진 대표가 이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ear.zia'


김 대표는 지난 20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송지아가 아버지 생신 선물로 산 루이비통 '리볼리 스니커즈'는 "정품이 맞다"고 해명했다. 


그는 "루이비통 신발은 정품이다. 액세서리 때문에 해당 영상을 지운 것"이라며 "한국 매장에서 샀는지는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프리지아의 가품 논란에 대해서는 사과했다. 


김 대표는 "(송지아 사진 속) 디올 레이디백은 가품이 맞다"면서도 악의적인 의도는 없었다며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품을 진품인척 소개한 적은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