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분 형수 욕설 녹취록' 공개되자 눈물 보인 이재명..."형님 세상 떠나 다시 벌어지지 않을 일"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욕설 녹취록'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이런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지난 18일 이 후보는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녹취록 관련된 질의가 나오자 "가족의 내밀한 문제이고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어머니를 언급하면서 잠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날 '굿바이 이재명' 저자인 장영하 변호사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의 육성이 담긴 160분 분량의 녹음 파일 34개를 언론에 공개했다.


인사이트'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지난 1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파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1


이 후보는 "그 파일들은 당시 형님 부부가 여러 개를 녹취해 이미 공개돼 있던 것"이라며 "당시 모든 언론인에게 보낸 것이 떠돌다가 다시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것도 저의 과거의 한 부분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문제의 발단이 된 어머니는 이제 이 세상에 계시지도 않고, 어머니에게 가혹하게 (해서) 문제를 만든 그 형님도 이제 세상에 안 계신다"며 "다시는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 국민들께서 용서해 주시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 선거대책위는 장 변호사를 고발하기로 했다.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녹음파일을 공개한 국민의힘 특위 소속 장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즉각 고발하겠다"며 "불법 배포한 이 자료를 선별 편집해 공개하는 행위 역시 선관위 지침에 위배될 뿐 아니라 후보자 비방죄와 선거법 위반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8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 여성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