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네 은신처 밀고자는 같은 유대인"...77년 만에 '안네의 일기' 은신처 밀고자 밝혀졌다

인사이트안네 프랑크 / GettyimagesKorea


[뉴스1 ] 최서영 기자 = 독일 나치 정권의 유대인 탄압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적은 '안네의 일기'의 주인공 안네 프랑크의 가족을 나치에 밀고한 이가 77년 만에 밝혀졌다.


지난 17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전직 미국 연방수사국(FBI) 수사요원 빈스 판코크(Vince Pankoke)는 안네의 가족을 나치에 밀고한 주요 용의자로 1950년에 사망한 아놀드 반 덴 베르그(Arnold van den Bergh)를 지목했다.


빈스 판코크 연구팀은 "암스테르담 유대인 평의회의 일원인 반 덴 베르그가 자신의 가족을 지키기 위해 안네의 일가를 배신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1943년 당시 유대인 평의회가 해산된 이후 대부분의 조직원들이 모두 강제 수용소로 보내졌다.


하지만 반 덴 베르그의 경우 수용소로 보내지지 않고 암스테르담에서 정상적으로 거주했다는 특이점을 발견했다.


빈스 판코크는 "반 덴 베르그가 수용소에 가게 된 상황에서 일련의 보호를 받지 못하자 그와 그의 아내가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나치에게 소중한 것을 제공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또, '안네의 일기'를 세상에 알린 안네의 아버지 오토 프랑크 역시 이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 관련 전직 수사관의 파일에서 반 덴 베르그가 배신자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익명의 메모 사본이 발견됐는데, 수신인은 다름 아닌 오토 프랑크였다.


한편 안네와 그의 가족 8명은 1944년 8월 숨어지내던 암스테르담의 다락방에서 나치에 적발돼 유대인 강제수용소로 옮겨졌다.


아버지 오토 프랑크만이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에서 살아남았는데, 오토는 안네가 숨어지내던 다락방에서 안네의 일기장을 발견했고, 이를 세상에 공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