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에 쓰러진 노인에 '점퍼' 벗어주며 구조한 여성 경찰관

인사이트Facebook '부산경찰'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추위에 떨며 쓰러진 노인을 위해 자신의 점퍼를 벗어준 여성 경찰관을 칭찬하는 미담이 전해졌다.


최근 부산경찰서 공식 페이스북 '부산경찰'에는 지난 15일 금정경찰서 '서장에게 바란다' 게시판에 올라온 한 미담 사연이 게재됐다.


부산경찰은 "22년 1월 15일 금정경찰서 게시판에는 강추위에 떨며 쓰러진 노인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점퍼를 벗어준 A 경찰관을 칭찬하는 글이 올라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A 순경은 신임 경찰로 약자를 우선으로 보호하고 법을 수호하겠다던 초심을 늘 마음에 새기며 범어지구대 관내를 따스하게 지치고 있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Facebook '부산경찰'


A 순경의 도움으로 노인은 119 구조대원의 응급조치를 받은 후 무사히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강 상태 역시 큰 문제가 없다고 한다.


끝으로 부산경찰은 "따뜻한 경찰관이 있는 부산, 언제나 함께 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부산경찰은 해당 게시글에 '#부산경찰', '#신임순경', '#외투미담', '#대한민국경찰청', '#미담사례', '#경찰', '#사회적약자보호' 등의 해시태그를 함께 입력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A 순경은 도로에 누워있는 노인에게 자신의 경찰 점퍼를 벗어 입혀줬다.


인사이트Facebook '부산경찰'


추운 날씨에도 노인을 위해 옷을 벗어줘 정작 본인은 얇은 제복 상의만 입은 상태였다.


해당 게시글은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으로 빠르게 확산했다. 누리꾼들은 "좋은 일을 했다면 당연히 칭찬해야 한다"며 A순경과 부산경찰에 박수를 보냈다.


다만 해당 게시글은 현재 부산경찰 페이스북에서 삭제된 상태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삭제 사유를 묻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