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1만 5천명에게 마지막으로 보내는 설 선물세트 구성품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지난해 애써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중 마지막으로 설 선물을 전달했다.


18일 청와대는 설 명절을 맞아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1만5000여명에게 설 선물을 보낸다고 밝혔다.


선물 수령자들은 코로나19 방역현장 의료진, 예방접종 현장업무 종사자 등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청와대에 따르면 올해 선물은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경기 김포의 '문배주',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이다. 다만 일부에겐 '문배주' 대신 꿀을 보낼 예정이다.


문 대통령 내외는 선물과 함께 동봉하는 카드에 "지난해 애써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가 이룬 것들이 많다. 새해에는 호랑이처럼 높이 도약할 수 있을 것"라고 했다.


이어 "임기 마지막 해 국민들 곁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하루하루를 아끼는 마음으로 국정을 마무리하겠다"라며 "작은 정성을 담아 건강과 평안을 기원한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문 대통령의 역대 설 선물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