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막기 위해 김희철에게 "대신 운전해 주겠다" 말한 SM 이수만

인사이트뉴스1


[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급할 때 가장 먼저 도와줄 것 같은 사람은 이수만 회장님"이라고 밝혔다.


김희철은 17일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희철은 DJ 정은지로부터 '급할 때 가장 먼저 도와줄 것 같은 사람'이라는 질문을 받고 이수만 회장을 꼽았다.


김희철은 "예전에 이수만 선생님과 술을 많이 마셨는데, 그때는 차가 있었다"며 "선생님이 항상 술 마시고 운전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생님이 그때 차라리 내가 운전을 해주겠다고 하시더라"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