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생들 앞에서 '성기 노출' 하다 오히려 웃으며 영상 찍자 도망친 남성 (영상)

인사이트Facebook '청주페이스북'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충북대 앞 한 식당에서 성기 노출을 감행한 남성.


그는 여성들이 당황하기보다는 오히려 웃으며 카메라를 들이대자 크게 당황했다.


지난 16일 페이스북 페이지 '청주페이스북'에는 충북대 앞 한 식당에서 포착된 '성기 노출' 남성의 사진과 영상이 게재됐다.


이 남성의 '공연음란'을 목격한 여성은 그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데 성공했다.


제보자는 "충대 XXXX 앞에서 성기 보여준 남성을 찾는다"라며 "정말 작아서 할 말 없다"라고 말했다.


Facebook '청주페이스북'


제보자가 전한 사진 속 남성은 모자를 눌러 쓰고 마스크를 쓰고 있어서 신원이 특정되지는 않는다. 그는 허리를 살짝 뒤로 젖힌 채 앞섬을 내밀고 있는 모습이다.


오른손은 성기 부분을 잡고 있고, 제보자가 크기는 작아서 할 말이 없다는 모습을 고려할 때 바지 지퍼를 열고 성기를 내보인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페이지에는 남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도 게재됐다. 그 영상을 보면 노출남은 노출 뒤 빠르게 현장을 달아난다. 고개를 폭 숙인 채 빠르게 내달린다.


제보자는 "저희 동영상도 찍으신 듯한데 CCTV 돌릴 거다"라며 "남자분은 메시지로 자수하라"고 경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진·영상 속 남성의 행위는 공연음란죄에 해당한다.


국내 형법 245조에는 "공연(公然)히 음란한 행위를 하는 죄를 저지른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500만원 이하의 벌금·구류 또는 과료에 처한다"고 명시돼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