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은 감독 장편 데뷔작 '비밀의 언덕',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경쟁 부문 초청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스프링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이지은 감독의 장편 데뷔작 '비밀의 언덕'이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되었다고 밝혔다. 


해외배급사인 화인컷에 따르면 '비밀의 언덕'은 2022년 2월 10일부터 2월 20일까지 개최하는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K플러스' 경쟁 부문에 초청되었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부문 집행위원장 마리안느 레드패스는 "'비밀의 언덕'은 매우 다정하고 사려 깊은 영화다. 이번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섹션은 이 작품을 전 세계에서 최초로 선보일 수 있는 멋진 기회가 될 것이다"며 초청 소감을 밝혔다.


올해로 72회를 맞이한 베를린국제영화제는 1951년 처음 개최된 이래 매해 전 세계 유수의 작품들을 상영하며 칸 영화제, 베니스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국제영화제로 자리잡았다.


'비밀의 언덕'이 초청된 '제너레이션' 경쟁 부문은 아동과 청소년의 삶을 다루는 성장 영화를 대상으로 하며 전 연령 관객 대상작인 K플러스와 14세 이상 관객 대상작인 14플러스로 분류된다.


'비밀의 언덕'이 초청된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K플러스 부문에서는 2021년 권민표 감독의 '종착역', 2016년 윤가은 감독의 '우리들' 등이 초청되었다. 


제너레이션 14플러스 부문에서는 2021년 윤재호 감독의 '파이터', 2019년 김보라 감독의 '벌새'가 초청을 받는 등 우수하고 독창적인 한국영화에 대한 국제 영화계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12세 명은이의 비밀스러운 성장담을 다루고 있는 '비밀의 언덕'이 이런 한국영화의 계보를 이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비밀의 언덕'은 풍부하고 섬세한 감수성을 가진 12세 소녀 명은이가 글쓰기를 통해 자신과 가족에 대해 알아가며 성장하는 과정을 다룬 이야기로 영화진흥위원회 독립예술영화 제작 지원작, 경기도 다양성영화 제작투자 지원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한편 '비밀의 언덕'으로 장편영화 데뷔를 하는 이지은 감독은 2019년 단편 영화 '산타클로스', 2018년 단편 영화 '정리', 2016년 단편 영화 'I AM' 등의 작품들을 연출하였으며 특히 '산타클로스'는 제16회 벨로이트 국제영화제, 제63회 로체스터 국제단편영화제 등 다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그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이지은 감독의 장편영화 데뷔작 '비밀의 언덕'은 2022년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전 세계에 첫 선을 보이며 대담하고도 섬세한 성장이야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