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폭로한 기자한테 민주당에도 '양다리' 걸쳐놓으라 챙겨줬던 김건희

인사이트MBC '스트레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녹취록이 세간에 공개된 가운데 의외의 면모가 조명되고 있다.


지난 16일 MBC 탐사보도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김건희 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가 나눈 통화 내용의 일부를 공개했다.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총 52차례 나눈 통화에는 김씨가 이씨에게 캠프 영입을 제안하고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이득을 줄 수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그중에서 김씨가 이씨에게 건넨 조언은 오히려 이씨를 챙겨준 것 아니냐는 반응이 일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녹취록에서 김건희 씨는 이명수 기자에게 한쪽 진영의 말만 듣지 말라며 충고를 했다.


김씨는 "양쪽 줄을 서 그냥. 어디가 될지 모르잖아. 그러니까 양다리를 걸쳐 그냥. 그거밖에 더 있어? 그래야지 뭐. 거기 한편만 들 필요 없잖아"라며 "혹시 뭐 세상이 어떻게 바뀔 줄 알아. 사실 권력이라는 게 무섭거든"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말을 들은 이씨는 "아휴, 당연하죠"라고 응답했다.


김건희 씨는 자기 진영 사람이라고 생각한 이씨에게 민주당 쪽에도 발을 들여놓으라는 조언을 한 셈이다.


해당 대화는 두 사람이 개인적인 친분 관계가 있었으며, 김씨가 이씨를 신뢰해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고 보여지는 대목이라 뜻밖의(?) 의리있는 면모라며 주목을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녹취록이 공개되자 일부에서는 생각보다 특별한 내용이 담기지 않아 윤 후보에게 악재이지 않을 것 같다는 반응이 일었다.


한편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7시간 45분에 달하는 녹취 가운데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공적 관심사에 해당되는 내용만 신중히 방송한 만큼 정치 공작이라는 국민의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측은 보도 공정성 측면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형수 욕설 발언도 같은 수준으로 방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