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오는 지하철에 아시아계 여성 밀어 살해한 뒤 경찰서 가며 활짝 웃은 노숙자

인사이트newyorkpost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아시아 여성을 지하철 철로로 밀어 숨지게 한 후 웃음 짓는 노숙자 사진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욕 포스트(New York Post)'는 이날 오전 9시 40분께 웨스트 42번가(West 42nd St.)에 위치한 타임스퀘어역에서 발생한 아시아계 여성 사망 사건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노숙자 사이먼 마샬(Simon Martial, 61)은 지하철이 달려오고 있는 타임스퀘어역에서 선로로 한 아시아 여성을 밀었다. 선로에 떨어진 여성은 현장에서 사망했다.


피해 여성은 사이먼 마샬과 일면식이 없는 사이로 알려으며 성명과 신원 등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인사이트newyorkpost


사건이 알려진 뒤 많은 이들을 분노케 한 것은 마샬이 경찰에게 체포된 후 지은 표정이다.


2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마샬은 경찰에게 잡혀가는 도중 카메라를 향해 활짝 웃으며 혓바닥을 내밀었다.


마치 자신을 비난하는 여론을 향해 놀리는 듯한 표정을 지은 것이다.


이후 자신을 마샬의 여동생 조세트(Josette)라고 밝힌 한 여성은 그가 정신 질환의 병력이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newyorkpost


중국계 미국인 시민 연합의 차터 회장 와이 와 친(Wai Wah Chin)은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며 "우리는 모든 시민, 특히 아시아 여성을 위해 거리와 지하철을 안전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샬은 1998년 강도 혐의로 체포된 바 있다. 2019년에는 규제 약물의 범죄 소지 혐의로 체포되며 최소 3건의 전과가 있다. 주 기록에 따르면 그는 작년 8월 석방된 것으로 알려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