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서 친구 두살 딸 'OO버닝썬'이라 이름 언급하며 손가락 성희롱하는 공무원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친구의 두 살 딸을 성희롱한 단톡방이 폭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두 돌 아이를 성희롱한 남편 친구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제 막 두 돌이 지난 딸을 키우고 있다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전날 남편이 술이 많이 취해왔는데 연애 때부터 거슬리던 단톡방이 있어 남편 핸드폰을 몰래 살폈다"고 밝혔다.


A씨가 언급한 남편의 단톡방에는 평소 온갖 성적인 농담들이 난무했다. 최근에는 별 내용이 없는 줄 알았지만 충격적이게도 A씨 딸아이가 언급된 내용을 발견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A씨는 "남편 친구 B가 제 아기 사진을 올리며 미혼인 다른 친구에게 결혼하라 더라"고 상황을 전했다.


남편 친구들이 해당 단톡방에서 A씨 딸을 언급한 것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어느 날은 B씨 아내의 임신 소식을 나누며 또다시 A씨 아이를 거론했다.


이들은 "OO(A씨 아이 이름) 버닝썬"이라고 말하며 성적인 행위를 뜻하는 손동작 사진을 찍어 보냈다. 버닝썬은 약물 강간 및 불법 촬영물 등의 대형 성범죄 사건이 벌어진 클럽의 이름이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남편의 반응이었다. A씨가 잠든 남편을 깨워 자초지종을 물었더니 남편은 오히려 "왜 핸드폰을 몰래 봤냐"며 급기야 A씨를 때리려고 했다.


A씨에 따르면 배신감에 휩싸인 그가 "내 이름이었으면 이렇게 화나진 않았을 거다. 소중한 내딸 이름을 이렇게 올리고, 아빠가 돼서 화도 안내는 너와는 못 산다"며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하자 그제서야 남편은 사과를 하고 A씨 요구에 따라 이혼 협의내용을 자필로 적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이후 B씨는 A씨에게 장문의 문자를 보내왔다. 그는 "입에 담아선 안될 말을 했다. 이제 100일 된 아이를 키워보니 더욱 죄송했다는 말을 드린다. 진심이 아니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사실 그 장난은 정도가 심했다고 생각한다. 누구 한 명이 공격하면 동조하면서 더 강하게 공격하는 방식으로 아픈 부분을 건드리는 장난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난의 도가 지나쳐 입에 담아서는 안 되는 말로 가족을 건드리기도 했다면서 "친구가 몇 번 하지 말라고도 했는데 제가 더 심하게 했던 것도 사실이지만 대화방에서 한 말은 진심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도대체 무슨 뜻으로 한 말인지 아직도 이해가 안 된다. 저희 딸이 버닝썬 피해자들처럼 마약하고 집단 강간당해서 촬영본 돌아다니라고 저주한 거냐"면서 "어차피 남편과 이혼할 예정이다. 자기 딸까지 팔아가며 유지한 소중한 인연인데 죽을 때까지 버리지 말고 친구 하라"고 울분을 터뜨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같은 부대 출신인 그의 남편과 친구 B씨가 공무원이라고 밝히며 이들을 처벌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느냐고 도움을 호소했다.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A씨가 가진 증거들을 토대로 법적으로 처벌하라는 진심어린 조언을 건넸다. 이에 A씨는 아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엄마가 되겠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끝으로 A씨는 "결혼 전 남편이 그런 대화에 안 껴서 다른 사람들과 다르다고 정신 승리했다. 알고도 결혼한 내 잘못"이라며 "무조건 이혼할 거다. 내가 참고 넘어가면 나 또한 우리 아이에게 공범 되는 거라고 생각한다. 이 와중에 남편은 양육비 깎고 있다. 고소도 각오하고 해볼 만큼 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