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여가부 폐지 공약은 "남녀갈등 조장, 편가르기...나쁜 정치"

인사이트Facebook '이재명'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매듭처럼 단칼에 잘라 버리고 특정집단만 선택하는 정치는 나쁜 정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행보를 비판했다.


15일 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윤 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라고 게시한 글을 올리며 "남녀갈등, 세대갈등 조장, 국민편가르기를 우려한다"라고 적었다.


이 후보는 "이런 선거 전략은 이전까지 듣도 보도 못한 것이다. 속으로야 그런 생각을 한다해도 차마 입 밖으로 얘기하지 못했던 정치·선거에서 해서는 안될 금기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Facebook '이재명'


이어 "제1야당 대통령 후보와 대표가 이런 국민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또 버젓이 기사 제목이 되는 것이 놀랍기만 하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남녀 갈등, 세대 갈등 조장은 모두 공통점이 있다. 세상을 흑과 백으로만 나누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다는 점에서 제2의 지역주의나 다름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로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 상대가 가진 작은 것을 빼앗게 선동하며 자신은 뒤에서 정치적으로 큰 이득을 취하는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 후보는 '2030 청년세대'의 성별갈등 문제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그는 과거 자신도 "2030 청년 세대의 성별 갈등을 깊게 이해하지 못했던 게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Facebook '윤석열'


그러면서 "그래서 많은 전문가를 모셔서 간담회를 하고, 특강도 들었다. 여전히 완전히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어 성별을 가리지 않고 청년들과 다양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으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는 분열을 조장하는 대신 갈등을 조정하고 공동체를 통합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청년 세대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문제로 접근해 분열을 해소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일곱 글자를 올린 바 있다.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겨냥한 행보를 본격화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