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 찾은 이재명, 시민들 앞에서 마스크 내리며 "내가 악마로 보이나"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 저 나쁜 놈' 이렇게 지어내서 계속 비난을 하니 (내가) 악마가 돼버렸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이 후보는 인천 부평 문화의 거리를 방문해 즉석 연설을 펼쳤다.


이 후보는 "제가 아무것도 없이, 수저도 제대로 못 챙기고, 맨손으로 태어나 엄청난 탄압과 공격을 뚫고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이재명 여당 대선 후보 / 뉴스1


이어 "'이재명, 저 나쁜 놈' 이렇게 지어내서 계속 비난을 하니 (내가) 악마가 돼버렸다. 저를 안 본 사람들은 마귀처럼 생겼을 거로 생각한다"며 마스크를 잠시 내린 뒤 시민들을 향해 "제가 악마처럼 보이냐"고 묻기도 했다.


이 후보는 "저를 안 본 사람들은 머리에 분명히 뿔이 나고, 눈은 이렇게(양쪽 눈을 찢으며) 생겨가지고, 성격도 못 나가지고 꼭 무슨 마귀처럼 생겼을 거야 이렇게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가 상처도 많고 이미지도 나쁘고, 조직도 돈도 백도 없지만, 이 자리까지 온 것은 오로지 국민, 깨어있는 여러분 덕분"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서도 강하게 부인했다.


인사이트이재명 여당 대선 후보 / 뉴스1


이 후보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한 이모씨가 근거로 내세운 녹취록에 대해 "'이재명이 돈 20억원을 받았다는 소리를 들어봤냐'라고 녹음했다. 이 녹음을 가지고 녹취록이 있다(고 했다)"며 "내가 한 말이 아니다. (제보자가) 자기가 한 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밝혀졌는데도 '이재명이 뭔가 염력을 써서 어떻게 한 것 같다', 이런 말을 하는 사람, 이런 말을 하는 집단이 바로 거짓말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대해서도 "말을 수시로 바꾸는 것이 믿을 수 없는 사람이고 정치인"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윤 후보의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에 대해서는 "(제가) '200만원씩 병사 월급을 줘야 한다', '최저임금은 줘야 하지 않냐', '그럼 보상해주자'라고 했더니 돈이 많이 들어서 안 된다고 하다가 갑자기 '(병사 월급) 200만원 바로 할게' 이렇게 하면 어떻게 되겠냐"며 "이랬다 저랬다"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윤석열 야당 대선 후보 / 뉴스1


그 밖에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탄소 감축 목표 하향 등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내놨다.


이 후보는 또 "누군가의 사적 감정을 충족시키기 위한 복수혈전의 과거가 아니고, 우리 국민 모두가 희망을 나누고 더 잘 살 수 있는 미래로 이끌어갈 사람이 누구냐"며 "국가 책임자는 유능해야 한다. 대충 누구 시켜서 점쟁이한테 물어봐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종 책임자 대통령이 역량이 있는 사람인지, 청렴한 사람인지 국민을 위해 일하는 사람인지가 바로 이 나라의 운명을 결정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