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북한이 이날 오후 2시 47분에 이어 또다시 미사일을 발사했다. 


14일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이 평안북도 내륙 지방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것으로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5일, 11일에 이어 연이어 발사체를 쏘아 올렸다. 앞서 두 번의 발사가 이른 아침에 이뤄진 것에 반해 14일에 이뤄진 발사는 오후 늦게 발사됐다.


이를 두고 미국의 신규 대북제재와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사이트김정은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앞서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 통제실(OFAC)은 지난 12일 북한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한 북한 국적 6명 등을 독자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추가 대북 제재도 제안했다. 


이에 북한 외무부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담화를 통해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 자세를 취해 나간다면 우리는 더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또다시 우리의 자위권 행사를 걸고 들어 도발적으로 나오고 있다"며 "최근 우리가 진행한 신형 무기 개발 사업은 국가방위력을 현대화하기 위한 활동"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정한 나라나 세력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그로 하여 주변 나라 안전에 위해를 끼친 것도 전혀 없다"며 "미국은 우리의 정당한 해당 활동을 유엔 안보리에 끌고 가 비난 소동을 벌이다 못해 단독 제재까지 발동하며 정세를 의도적으로 격화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