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14 14℃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9 9℃ 청주
  • 9 9℃ 대전
  • 15 15℃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9 19℃ 부산
  • 19 19℃ 제주

광주 아파트 붕괴 현장서 실종자 최초로 발견한 소방구조견 '소백이·한결이'

소방구조견 소백이와 한결이가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에서 최초로 실종자를 발견했다.

인사이트붕괴된 광주 서구 신축 아파트 현장 모습  / 중앙119구조본부 제공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광주 소재의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실종자 6명 중 1명이 발견돼 소방당국은 수색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해당 실종자를 최초로 발견한 것은 소방관도 목격자들도 아닌 바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소방견 소백(7살, 수컷, 리트리버)이와 한결(3살, 수컷, 독일산 셰퍼드)이었다.


14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소방청 등은 소백이와 한결이가 전날 오전 10시부터 해당 아파트 지하 1층과 지상 1층을 중심으로 수색하던 중 오전 11시 10분쯤 실종자 위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구조견은 핸들러(운용자)와 함께 수색 현장에 나가 사람의 취기나 잔존취 등 냄새를 맡아 위치를 확인한다. 소백이와 한결이는 이 같은 방법으로 현장에 출동해 실종자를 최초로 발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붕괴된 광주 서구 신축 아파트 현장 모습 / 중앙119구조본부 제공


119구조견교육대에 따르면 소백이는 그동안 생존자와 사망자 등을 발견한 적이 많아 현장 경험과 노하우가 풍부하다.


한결이는 119구조견교육대 교육을 받고 현장에 배치된 지 한 달밖에 안된 '새내기' 구조견이다. 그러나 경험만 적을뿐 수색하는 기량은 뒤쳐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청 관계자에 따르면 구조견은 수색 현장에서 사람의 냄새를 맡으면 1m에서 50cm 근방에서 짖는다. 수색 지역이 매몰돼있거나 붕괴된 곳일수록 위치는 더욱 근접해진다.


관계자는 "(소방견이) 코를 땅에 박고 짖든지 30~50cm 근방에서 짖으면 핸들러가 '내 개가 누군가를 발견했구나'라며 그 주변을 정밀 수색하는 게 매뉴얼"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붕괴된 광주 서구 신축 아파트 현장 모습 / 중앙119구조본부 제공


소백이와 한결이가 발견한 실종자는 지하 1층 밑이 아닌 위에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토사물과 콘크리트, 모래 등이 쌓여 있어 전혀 보이지 않았지만 핸들러들이 살짝 튀어나온 손가락 끝마디를 포착해 실종자를 확인했다.


그러나 현재 구조하기에는 상당히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주변에 철근과 콘크리트 등이 상당히 쌓여있는 데다가 붕괴 위험까지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수많은 철근과 바닥에 유리 등이 많아 안전이 확보되지 않는 상황이다. 특히 전날 전남 순천소방서 소속 구조견 '포비'와 '장고' 2마리도 현장을 수색하던 중 발을 다쳐 뒷다리 등에 붕대를 감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수색 반응이 나타난 곳을 표식을 해둬 구조하는 식으로 나가면서도 토사물을 치워 구조견이 정확한 위치를 찾아가는 방식으로 수색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소방당국은 사고 이튿날인 지난 12일부터 중앙119구조본부 119구조견교육대 이민균 훈련관의 지휘·통제 아래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8마리, 전남소방본부 소속 2마리 등 1급 구조견 10마리와 핸들러(운용자) 10명을 5개 팀으로 구성해 실종자를 찾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