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RM 다녀간 뒤 아미들에게 '돈쭐'나고 있는 카페 사장님이 RM에게 쓴 편지

인사이트방탄소년단 멤버 RM 인스타그램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RM이 다녀간 카페 사장님이 방문객이 늘어 행복한 마음을 담아 RM에게 전했다.


지난 13일 서울 노원구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사장님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RM씨에게"라며 편지글 형식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어제 OOO 다녀가셨잖아요. 당신이 앉은 자리는 지금 저도 사진 찍으려 기다리고 있다니까요. 오늘 제일 많이 들은 말은 당신이 마신 커피를 궁금해하는 질문들이었고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크리스마스 블랜딩이 크리스마스랑 잘 어울린다고 했다는 당신의 육성을 카페 직원에게 전해 들었어요"라며 "크리스마스는 잊힌 지도 오래인데 크리스마스블랜드를 더 볶기로 했어요. 우린 속물이거든요"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방탄소년단 멤버 RM 인스타그램


또 A씨는 RM이 다녀간 후 많은 아미(방탄소년단의 팬클럽명)들이 카페에 방문하고 있는 상황을 설명하며 "엄청 매너가 좋으시더군요. 씀씀이마저"라며 감탄했다.


"재난지원금보다 당신의 커피 한 잔이 더 굉장하네요"


이같이 재치 있는 필력으로 매출 증가에 기쁜 마음을 표현한 A씨는 RM에게 "커피를 맛있게 마신 기억이 오래 남았으면 좋겠다"며 해당 카페에서의 추억을 소중하게 기억하길 바랐다.


끝으로 A씨는 "당신 덕에 OOO은 군부대였어요"라고 전하며 방탄소년단의 팬클럽명 '아미'를 군대로 비유한 센스 있는 멘트로 글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RM은 지난 12일 자신이 SNS를 통해 눈 내리는 밤을 배경으로 한 모습을 게재하며 근황을 알렸다.


사진들 중에는 RM이 한 카페에서 커피와 비스킷을 앞에 두고 찍은 사진도 포함됐는데 해당 사진을 촬영한 카페가 A씨의 카페였던 것으로 풀이된다.


A씨의 위트 넘치는 '돈쭐' 인증글이 수많은 누리꾼들과 아미들을 폭소케하고 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방문했던 장소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A씨가 직접 후기까지 남기면서 해당 카페는 한동안 아미들의 성지로 등극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