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4년도 미스코리아 출신 차우림이 스님 된 후 '토굴' 들어가 살게 된 사연

인사이트MBN '특종세상'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미스코리아 출신 차우림(50) 씨가 스님이 돼 산속 토굴에서 수행 중인 근황을 전하며 속세를 떠난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미스코리아 출신이었지만 출가 후 충남 공주시에 있는 계룡산 속 토굴 생활 중인 차우림의 파란만장한 사연을 다뤘다.


3평 남짓한 토굴에서 6개월째 머물고 있다는 차우림은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이다. 당시 배우 성현아, 한성주 등과 함께 출전해 본선에서 겨뤘었다.


미스코리아 이후엔 모델로 활동하면서 화려한 결혼식까지 치러 세간의 주목을 받았던 그는 출가 후 수행 중인 이유에 대해 "내가 업이 많고 죄를 많이 지었다. 가슴에 묻을 일들이 너무 많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특종세상'


차우림은 외동아들에 대한 사랑 때문에 스님이 됐다고 고백했다. 차씨에 따르면 그의 삶은 IMF가 오면서 무너졌다.


그는 "부도를 맞아 집도 넘어가고 차도 압류당했다"며 "남편은 결혼 4년 만에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고 그 이후 아들 하나만 바라보고 살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들을 대학교에 보낼 때까지 고생했다. 이젠 편하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갑자기 아들이 아프고 더 힘든 일이 생기고 더 힘든 길을 가야했다"며 2년 전 원인 모를 병에 걸린 아들을 언급했다.


인사이트MBN '특종세상'


차씨는 2년간 아들을 보지 못한 슬픔에 눈물을 보였다. 그는 아직도 아이를 생각하면 가슴 한구석이 먹먹해진다며 "너무 미안하고 보고 싶다"라고 군대에 있는 아들에게 편지를 썼다.


그러면서 "자식을 위해 출가를 선택한 건데 아이는 엄마도 자기를 버렸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그렇게 생각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토로했다.


파란만장한 삶을 고백한 차우림은 속세로 돌아가는 건 불가능한 일이고 그러고 싶은 마음도 없다며 쉽게 결정한 일이 아니기에 앞으로 갈 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그는 인적이 드문 산속 토굴에서 생활 중이다. 전기도 물도 들어오지 않는 해발고도 800m 깊은 산속에 위치한 세 평 남짓한 공간에서 6개월째 수행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MBN '특종세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