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 화장실서 문 밖에 엄마 있는데도 여친 살해하고 도망친 20대 남성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이별을 통보한 여자 친구를 원룸에서 흉기로 살해한 20대 남성이 도주 5시간 만에 붙잡혔다.


13일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27)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12일) 오후 9시경 천안시 서북구 성정동 여자친구 B(27)씨 주거지에서 흉기를 휘둘러 B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당시 복부를 수차례 찔린 B씨는 가족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치료 중 끝내 숨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B씨의 원룸에는 고향 집에서 딸을 보기 위해 찾아온 어머니도 함께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원룸에 들어온 A씨는 어머니가 있으니 화장실로 가서 대화하자며 화장실로 B씨를 데려가 문을 잠갔다.


화장실에서 대화를 나누던 중 B씨가 거듭 이별을 통보하자 A씨는 인근 편의점에서 미리 구입한 흉기로 B씨의 복부를 찌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범행 후 A씨는 딸의 비명소리를 드고 화장실 문을 두드리는 어머니를 밀친 뒤 달아났다. B씨 집에 도착해서 범행을 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10여 분이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B씨가 헤어지자고 말해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3~4개월 전부터 A씨 집에서 동거를 하다 최근 B씨가 이별을 요구해 별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한 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