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북한 핵미사일 공격 임박시 '선제 타격' 밖에 없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해 '선제 타격'을 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거론한 '선제타격론'과 같은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다.


지난 12일 홍 의원은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북한 선제타격론에 대해 어찌 생각하냐"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질문자는 윤 후보의 선제타격론을 언급하며 "보수층 집결 효과를 위해 꺼낸 이야기겠지만 실제로 선제타격을 하고 전쟁으로 이어지는 게 옳은 판단일까요"라고 물었다.


인사이트청년의꿈


홍 의원은 "우리 쪽으로 핵미사일의 발사가 임박할 때 선제타격으로 돌파하는 방법밖에 없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감시위성이나 정찰비행으로 그 정황이 확실할 때는 사전에 파악된 북의 핵시설 70여 곳을 사전에 무력화하기 위해 행하는 최후의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홍 의원은 "선제타격 순간이 오면 전쟁은 불가피하다"면서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는 핵 공격으로 궤멸 된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전날(11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 후보가 '북한 미사일 도발 위협을 방지할 계획이 있나'라는 질문에 답한 선제타격론과 같은 취지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이날 윤 후보는 "마하 5 이상의 미사일이 발사되고 거기에 핵이 탑재됐다고 하면 수도권에 도달해 대량 살상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1분 이내다. 요격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짐이 보일 때 저희 3축 체제 제일 앞에 있는 킬체인이라고 하는 선제타격밖에 막을 방법이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해당 발언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측은 "아무리 가정적 상황이라고 해도 한반도를 위기에 빠뜨릴 수 있는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역시 "전쟁 위기를 고조시키는 매우 위험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대량살상무기나 핵 공격이 명백하고 대량의 남측 피해가 발생할 경우 뿌리를 제거하는 게 맞지만 이는 군사적 교본에 속하는 것"이라며 "정치인이 함부로 일반적인 상황에서 말하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