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만 위문편지 강제한단 주장에 가천대생이 올린 '팩트 폭행' 정리글

인사이트에브리타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한 가천대 재학생이 위문편지 조롱 사태에 대해 정리한 내용이 간결하고 확실한 내용으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다.


지난 12일 가천대 에브리타임 자유게시판에는 '위문편지 논란 정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진명여고 학생들이 온라인에서 했던 주장에 대한 반박이 담겨 있었다.


해당 글은 에타에서보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더욱 인기를 끌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작성자 A씨는 "왜 여고에서 저런 걸 시키냐"는 항변에 대해 "여고 뿐만 아니라 남중 남고 등 성별에 상관없이 자매결연한 학교에 저런 이벤트가 있다"라고 정리했다.


봉사시간을 인질로 삼아 위문편지를 쓰게 하는 게 학교 잘못이란 의견에 대해서는 "안 쓰면 봉사시간을 주지 않으니 정 쓰기 싫었으면 직접 봉사활동을 하면 된다"라는 반박 논리를 펼쳤다.


마지막으로 모르는 사람에게 편지 쓰는 걸 강제한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그분들은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자신의 인생 중 2년여 동안을 허비한다"라며 편지를 받는 군 장병들의 심경을 대변했다.


이 같은 글에 수많은 누리꾼들은 공감한다는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군필자가 군 복무 중 받았던 위문편지를 공개해 파장이 일었다.


한 여고생이 쓴 편지에는 "군 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사세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이겨줘야 사나이 아닐까요?", ""저도 이제 고3이라 XX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님은 열심히 하세요" 등의 글이 담겼다.


군인 조롱 논란에 휩싸이자 학교 측은 즉각 사과문을 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