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6 26℃ 인천
  • 30 30℃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오는 14일부터 처방 가능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사용 승인 등 사전절차가 마무리 되면서 오는 14일부터 처방이 이뤄질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강승지 기자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먹는(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의 도입 일정 및 활용방안에 대해 12일 발표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중대본은 "(이와 관련해) 현재 관계기관 등과 협의 중인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2만명분이 조만간 들어올 예정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보건당국과 제약업계에 따르면 오는 13일 팍스로비드 계약분 2만명분의 국내 반입에 이어 14일부터 처방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정부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국내 첫 도입과 함께 처방 대상·공급 기관·사용 기준 등을 12일 구체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정부가 확보한 먹는 치료제는 화이자 '팍스로비드' 76만2000명분, 머크(MSD)의 '라게브리오(성분명 몰누피라비르)' 24만2000명분 등 총 100만4000명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