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논란' 여가부, 부처 명칭에 '청소년' 포함 추진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여성가족부가 부처 명칭에 '청소년' 을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여가부는 올해를 '청소년정책 전환의 해'로 삼아 이 같은 방안과 함께 '채움기간(갭이어)' 등의 청소년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최근 위기청소년 증가, 피선거권 연령 하향 조형 등 청소년 사회 참여 강화와 코로나19 이후 청소년의 온라인 활동 증가 등 다양한 환경 변화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서다.


여가부는 올해 주요 정책 대상인 청소년을 부처 명칭에 포함하는 방안을 적극 논의하고 이와 관련한 청소년, 현장 관계자 의견을 수렴해 나갈 계획이다.


인사이트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 뉴시스


그간 청소년은 여성·가족과 함께 여가부 정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부처 명칭에 포함되지 않아 관련 활동이 위축된다는 지적이 청소년계를 중심으로 이어진 바 있다.


여가부는 올해 청소년정책 패러다임을 청소년이 주도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청소년정책의 위상을 강화할 계획이다.


우선 제4기 청소년 정책위원회를 신규 출범하는 등 청소년이 참여하는 청소년정책 수립을 강화한다. 또 기후환경 문제의 당사자인 청소년이 문제 해결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청소년 참여기구 활동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해선 청소년 수련시설운영에 76억원을 지원하고, 중장기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 등을 활용한 디지털 기반 청소년 활동 프로그램을 보급하는 등 다양한 디지털 기반 활동으로 개편을 추진한다.


한편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여가부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우는 등 부처 존폐 논란이 대선 이슈로 급부상하자 돌파구를 마련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타났다.


다만 여가부는 이번 명칭 변경이 부처 폐지논란에 대한 대응은 아니라며 여성가족부 명칭에 청소년을 포함하는 논의는 사실 계속 있어왔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