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다리 근육 부상...토트넘·벤투호 비상

인사이트손흥민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손흥민(30·토트넘)이 다리 근육 부상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7일(한국시간)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이 첼시전 후 다리 근육에 통증을 느껴 정밀 검사를 받았다. 부상이다. 이달 A매치 휴식기 전까지 훈련에 참가하지 못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콘테 감독은 "첼시전에서 손흥민을 교체하기는 했지만 부상 때문은 아니었다"며 "휴식을 주기 위해 불러들인 것이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안토니오 콘테 감독 / GettyimagesKorea


앞서 지난 6일 손흥민은 2021~22시즌 리그컵 준결승 1차전 첼시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79분을 뛰고 후반 34분 교체됐다. 


이날 팀 내 에이스로 통하는 손흥민이 별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교체되며 일각에선 부상을 당한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다. 


손흥민의 부상으로 소속팀 토트넘은 큰 타격을 입게 됐다. 당장 오는 9일부터 모어컴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전을 치러야 하며 이후에도 13일 첼시와 리그컵 4강 2차전, 17일 아스날전 등 강팀과 정규리그 경기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손흥민 / GettyimagesKorea


토트넘뿐만 아니라 월드컵 최종예선전을 앞둔 한국 대표팀도 비상이 걸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27일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을 갖는다. 다음 달 1일에는 시리아와 8차전이 있다.


설상가상 현재 손흥민과 더불어 주전 공격수로 활약 중인 황희찬(울버햄튼)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소집이 어려워 대표팀의 걱정이 더 큰 상황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