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수상 소감 중 엄마에게 전화 걸어 상 받은 거 자랑하다 눈물 흘린 이이경 (영상)

인사이트2021 KBS 연기대상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이이경이 KBS 조연상을 받은 뒤 실시간으로 어머니에게 소식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에서 박춘삼 역을 맡았던 이이경이 조연상을 수상했다.


이이경은 무대에 올라 "연기한 지 10년 됐는데 누군가에게 상만 줘봤지 진짜 받을 줄 몰랐다"며 수상 소감을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2021 KBS 연기대상


그러던 중 이이경은 "전화 연결 한 번만 하겠다"고 말하더니 갑자기 "자기야!"라고 외치며 누군가와 통화를 시작했다.


통화의 주인공은 바로 그의 어머니. 어머니는 "이경아. 엄마 방송 보고 있어"라고 답했고, 이이경은 "자기야, 너무 오래 걸렸지. 아들 상 받았다"고 알렸다.


이이경의 어머니는 "많은 사람들께 즐거움 주는 배우 되길 바란다"며 이이경을 독려했다.


이이경은 어머니의 격려에 참았던 눈물을 흘리면서도 애써 기쁜 목소리로 통화를 마쳤다.


이이경의 재치 있으면서도 감동적인 수상 소감에 보는 이들도 함께 울컥했다.


네이버 TV '2021 KBS 연기대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