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택시기사 폭행해 입건...최근 부상으로 대표 선발전 기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20대 남성이 택시기사를 폭행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대전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께 대전 유성구의 한 지하철역 인근에서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A씨가 택시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로 택시에 탑승한 뒤, 택시기사와 말다툼을 벌였다.


이후 그는 다짜고짜 택시기사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피해를 주장하는 택시기사는 "목적지를 묻자 A씨가 폭력을 휘둘렀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일단 귀가 조치시켰다"며 "조만간 다시 소환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A씨는 최근 부상 여파로 2022년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기권해 대표팀에 선발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