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1차 맞고 식물인간 된 엄마, 병상 부족에 중환자실 나와야 한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화이자 1차 접종 후 엄마가 식물인간이 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저희 엄마는 화이자 1차 백신을 접종 후 식물인간 상태로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에 따르면 청원인의 어머니는 화이자 1차 백신을 접종 후 몸살 증상을 보이며, 가슴 통증을 호소했다.


이에 찾아간 동네병원에서는 감기약만 처방을 했고, 결국 사고 당일 원인불명의 호흡곤란으로 심정지가 와 지금까지 의식불명으로 중환자실에 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병원 측은 뇌전증, 무산소성 뇌 손상, 인공 소생술로 성공한 심장 정지 등의 소견서를 전달했다.


그나마 응급처치가 가능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청원인의 어머니는 정부의 병상 부족에 대한 발표와 맞물려 병원 규정상 더 이상 중환자실에 머물 수 없게 됐다.


결국 청원인은 "어머니를 요양 병원으로 전원을 하려고 한다"라고 했다.


이어 "지금 계시는 병원의 일반 병실은 수백만 원의 치료 비용이 발생한다고 하니, 저희가 선택할 수 있는 길은 요양병원뿐이다"라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청원인은 "남을 배려하는 저희 엄마는 나의 사랑하는 이를 위해 또 주변 분들을 위하여 접종을 했는데, 본인은 자신의 몸에 차디찬 기계와 호수들로 둘러싸여 사경을 헤매고 계시다"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현재 운영되고 있는 이상반응 센터는 전혀 도움을 받을 수 없는 기관이다"라며 "피해 보상에 대한 서류접수만 얘기할 뿐, 피해자 가족의 얘기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라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말씀대로 백신의 불안감으로부터 벗어나는 것은 부작용에 대한 국가에서 책임지는 자세에서부터 나온다고 본다"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제는 꿈속에서도 엄마를 붙잡지 않겠다. 엄마를 너무 힘들게 했는가 보다"라며 "위급한 상황에서도 저의 대학입시까지 견뎌주신 엄마. 고맙고 사랑합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