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서 담배 피우다 딱 걸린 알바생 때문에 치킨집 사장님 결국 문 닫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치킨집 주방 내부에서 직원이 전자담배를 피우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샀다.


해당 영상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치킨 업체 본사 측은 해당 가맹점에 영업 중단 조치를 내렸다.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느 프랜차이즈 치킨집 주방에서 한 남성이 전자담배를 피우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남성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조리대 앞에서 치킨에 양념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한 손에만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다른 한 손으로는 전자담배를 들고 입으로 흡입했다. 치킨 위로는 그가 내뿜은 담배연기가 자욱했다.


남성은 자신을 촬영하는 것을 느낀 듯 밖을 힐끗거렸으나 태연히 담배 연기를 내뿜었다.


영상이 퍼진 직후 해당 프랜차이즈 업체 본사는 "아르바이트생과 친구가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찍은 영상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가맹점에 영업 중단 조치를 내린 후, 고객이 납득할 만한 수준의 위생 상태가 되기 전까지 영업을 재개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