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다시 태어나도 반드시 김혜경과 결혼할 거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우)와 부인 김혜경씨(좌)가 젊은 시절 함께 찍은 가족사진 / YouTube 'MBCNEWS'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다시 태어나도 부인 김혜경씨와 결혼할 거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6일 이 후보는 MBC '외전의 외전'에 출연했다. 진행자는 이 후보에게 "'다시 태어나면 (부인과 결혼할 거냐)'는 질문은 진부해서 안 하려 한다. 너무 답이 정해져 있고 다시 태어날지도 모르고"라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사실 다시 태어나도 반드시 이 여자(김혜경)와 결혼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충격적인 건 배우자는 그럴 의사가 없어 보인다는 것"이라며 "배우자가 (다시 태어나도 나와 결혼할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진행자가 그 이유를 묻자 이 후보는 "고생을 한두 번 시킨 게 아니다. 인권 변호사를 하면서 수입이 없어 월세를 살아야 했다. 사귄 지 몇 달 만에 300만 원을 빌려 달라고 했다가 사기꾼 아닌가 의심을 받았을 정도"라고 말했다.


또 이 후보는 과거를 회상하며 "매일 새벽 2시에 끝나 집을 제대로 들어가지도 못했다. 시민운동하면 더 심했다. 게다가 가끔 구속되고 수배돼 도망 다녔다. 또 아이들을 어떻게 한다는 등 협박 전화도 와서 정말 힘들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믿고 싶지 않지만 제 배우자 이야기에 의하면 남자가 줄을 서있었다고 한다"며 "제가 첫눈에 반해 3~4일 만에 결혼하자고 말했다. 그런데 대답을 안 주더라. 저는 이 사람 없으면 죽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도박을 했다. '나는 이렇게 사는 사람이다'라는 내용이 담긴 일기장을 줬다"며 "결론은 그 승부수가 통했고, (김씨가) 그것 때문에 이해하고 결혼하기로 했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 후보는 배우자 김씨 낙상사고 이후 불거진 '부부싸움설' 등을 의식한 듯 선거 유세 현장에 김씨와 함께 등장하며 활발한 부부동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부부는 지난달 18일 한국시리즈 동반 관람을 시작으로 지난 5일 전북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일정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