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테나 소속 가수들이 '막내' 유재석 노래로 대결 펼치는 이색 '가요제' 열린다

인사이트YouTube '카카오TV'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연예기획사 안테나가 유재석의 히트곡으로 펼치는 소속 가수 가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6일 공개된 카카오TV '더듬이TV: 우당탕탕 안테나'에서는 '현설을 노래하다'라는 부제로 가요제 개최를 알리는 현장이 공개됐다.


MC 유희열은 가요제를 소개하며 "대한민국 가요계에 한 획을 그은 레전드 한 분의 노래를 안테나 뮤지션들이 재해석하게 된다"라고 진행 방식을 설명했다.


이어 가요제의 명칭에 관해 "원래 '전설을 노래하다'라는 제목을 저희가 준비했는데 본인이 극구 '나는 전설이 아니다. 나는 현재진행형 전설. 나는 현설이다'라고 뻔뻔하게 얘기해 줬다"라고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인사이트YouTube '카카오TV'


현장에는 심사위원으로 작곡가 정재형, 윤상과 기타리스트 이상순이 참석했다.


유희열의 소개로 등장한 '현설'은 유재석이었다.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등장한 유재석은 제작진이 준비한 화려한 의자를 보고 "이런 자리 굉장히 부담스러운데"라며 민망해했다.


유재석은 안테나에 가장 늦게 합류하게 된 '막내'이지만(?) 안테나 소속 뮤지션 중 히트곡이 가장 많은 사람이기도 하다.


인사이트YouTube '카카오TV'


그는 '말하는 대로', '방구석 날라리', '메뚜기월드', 'Dancing King', '합정역 5번 출구', '사랑의 재개발', '트로트 아기상어', '다시 여기 바닷가', '여름 안에서', '그 여름을 틀어줘' 등 20곡이 넘는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천재 뮤지션이 유독 많은 안테나 식구들이 그의 노래를 어떻게 재해석할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더듬이TV: 우당탕탕 안테나'의 에피소드는 매주 월요일과 금요일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한편, 유재석은 지난 7월 5년간 몸담았던 FNC엔터테인먼트를 떠나 토이, 루시드폴, 페퍼톤스, 정승환, 권진아, 샘김, 적재 등 가수만 속해 있는 안테나 행을 택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이 뮤지션만 있는 안테나를 선택해 그가 가요계 활동도 준비하고 있는 것인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카카오TV'


YouTube '카카오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