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예언가 소년 "오는 14일부터 세계 곳곳에 홍수·지진 대재앙 일어난다"

인사이트YouTube 'Conscience'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가상화폐 최고가 기록 등을 줄줄이 예언하며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인도 소년 아비냐 아난드(Abhigya Anand).


그가 오는 14일 전 세계에 닥칠 새로운 재앙을 예언했다.


지난 3일 아난드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오는 14일부터 2022년 4월까지 전 세계 많은 국가에 기후 재난이 일어나고 경제에도 치명적인 일이 생길 것이라 주장했다.


아난드는 이 기간에 화성과 토성이 만나는데 이때 많은 변화가 생길 수 있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YouTube 'Conscience'


앞서 아난드는 지난 10월부터 꾸준히 12월에 에너지 위기, 극단적인 기후 변화, 경제난, 전력 부족, 공급망 혼란, 코로나19 및 기근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이야기 해왔다.


실제로 최근 인도네시아의 화산 폭발로 수백명이 대피하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으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세계를 강타했다.


아난드는 인도 남부 케랄라에 있는 물라페리야르 댐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폭우와 지진으로 댐이 손상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난드에 따르면 이 댐은 2030~2035년 사이에 붕괴돼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Conscience'


아난드는 재난을 피하는 방법에 대해 동물들 특히 소에게 해를 끼치지 말라고 말하고 있다.


다만 아난드의 예언을 그대로 받아들일 필요는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이다.


아난드는 2020년 미국과 이란, 인도, 파키스탄이 참전한 3차 대전이 발발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올해 2월 경제 위기가 일어난다고 주장했으나 틀린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