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번 대선 지면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사라질지도 모른다"

인사이트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이번 대선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 사라질지도 모른다고 언급했다.


지난 6일 윤 후보는 선대위 출범식 연설에서 자신의 집권 비전을 공개했다.


이날 국민의힘 상징색인 빨간색 목도리를 두르고 나온 윤 후보는 국민의힘이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선에 승리해야 이어지는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승리할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지난 6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에 목도리를 둘러 주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뉴스1


윤 후보는 "대선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 계속 있을 두 번의 선거도 뼈아픈 패배를 당할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의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그렇게 사라질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단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열 가지 중 아홉 가지가 아니라 백 가지 중 아흔아홉 가지가 달라도 정권교체의 뜻 하나만 같다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종인 국민의힘 선대위원장도 "더 이상 대한민국을 능력도, 책임감도, 부끄러움도 없는 정권에 맡길 수 없다"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5년을 돌아보면 문재인 정부는 국가를 자신들의 어설픈 이념을 실현하는 연구실 정도로밖에 여기지 않았다"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 코로나 방역 조치 등을 비판했다. 


인사이트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뉴스1 


이어 "국민이 상식이라 믿어 왔던 것들이 너무나도 쉽게 무너졌고 이 정부의 무능과 부패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라고 직격했다. 


김 위원장은 "소중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더 이상 이런 정치세력에 맡겨둘 순 없다"며 "이제 무너진 경제를 일으켜 세우고 국민의 일상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