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소중한 성과도 부정하고 비하하는 사람들 있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시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소중한 성과도 부정하고 비하하는 사람들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를 향해 날아오는 쓴소리에 대해 한마디 했다.


6일 문 대통령은 제58회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소중한 성과마저도 오로지 부정하고 비하하기만 하는 사람들이 있다. 국민들의 자부심과 희망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쓴소리를 날렸다.


이날 문 대통령의 연설은 코엑스 무역센터에서 생방송으로 송출됐다.


문 대통령은 현재 한국이 기록한 무역 성과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코로나19 사태 등 연이은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고 이뤄낸 값진 성과라고 자찬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무역의 힘 덕분에 한국이 비로소 선진국의 지위를 얻게 됐다는 말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에 불평등과 양극화 같은 많은 과제가 남아 있는 게 사실이나 잘한 성과에는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달라"라면서 "국민의 저력은 정말 자부할 만하다. 어떤 위기도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대한민국의 수출 규모는 6,300억달러(한화 약 744조 6천억원), 무역 규모는 1조 2천억달러(약 1,41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는 모두 역사상 최대이며 세계 무역 순위 8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하지만 밥상물가 또한 지나치게 높아져 서민들이 감당하기 힘든 수준이 됐다는 지적도 많다. 무역 수치가 좋아지기는 했지만 국민들이 체감하기는 부족하다는 것. 


또한 무역 수지에 지나치게 신경쓰는 사이 국내 부동산 상승 억제에는 실패했다는 지적도 여전히 거세게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