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 너무 많이 받아 정신없이 계속 왔다 갔다한 'MMA' 아이유·이무진 모습 (사진)

인사이트2021 멜론 뮤직 어워드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가수 아이유와 이무진이 '2021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계속 수상자로 호명되는 바람에 쉴 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냈다.


지난 4일 오후 '2021 멜론 뮤직 어워드'(2021 MMA)가 온라인 생중계로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의해 아티스트들은 무대 뒤의 대기실에서 기다리다가 상을 받게 되면 올라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2021 MMA'에서 아이유는 올해의 아티스트, 올해의 앨범에 해당하는 대상 2개를 포함해 톱 10, 베스트 솔로 여자부문, 베스트송라이터까지 5관왕을 차지하는 영예를 누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2021 멜론 뮤직 어워드


특히 올해의 앨범상을 받은 후 아이유는 곧바로 아티스트상을 연달아 수상하면서 내려간 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등장했다.


그는 연이어 나오게 되자 "감사합니다. 앞에서 할 얘기는 다 했다"면서 민망함에 웃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아이유는 "이렇게 큰 시상식에서 또 이렇게 많이 받는다는 게 내심 기대를 할 수는 있지만, 확신할 수 없는 부분이라 아까 이야기를 다 하고 내려갔는데 이렇게 또 큰 상을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언급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또한 아이유뿐만 아니라 이무진도 여러 차례 상을 받으며 신흥 인기 가수임을 입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2021 멜론 뮤직 어워드


이무진은 톱 10, 올해의 신인상, 베스트 OST 상까지 총 3개 부문의 주인공이 됐다.


톱 10 트로피를 받으러 나온 이무진은 앞서 받은 상까지 함께 들고 나와 "진심으로 영광이다. 이런 시상식이 태어나 처음이라 할 수 있는 말이 많지 않다. 이미 앞에서 할 이야기를 다 해서 벌써 말투가 어벙벙해졌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OST상을 받고 들어가는데 제작진께서 바로 대기해야 한다고 했다"면서 손에 들고 있던 트로피를 같이 들고 올라오게 된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실시간으로 해당 시상식을 보던 시청자들은 누구보다 바쁜 아이유와 이무진의 모습에 "아이유, 이무진은 그냥 객석에 의자 하나 놔줘라", "아이유랑 이무진은 그냥 무대에 계속 있어도 될 듯" 등의 유쾌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2021 멜론 뮤직 어워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