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50만원씩 2년 모으면 36만원 얹어주는 '청년희망적금' 나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금융위원회가 청년층의 자산형성 지원을 위해 '청년희망적금'을 출시한다. 


연소득 3,600만원 이하 청년(만 19~34세)이라면 시중금리를 적용한 이자 외에 납입액의 연 2~4%를 저축장려금 명목으로 추가로 받을 수 있다.


4일 금융위는 경제활력 제고와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2022년도 예산'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예산안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일반회계 세출예산으로 3조 4000억원, 소관 기금 지출 계획으로 26조 8000억원이 편성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금융위 일반회계 세출예산으로 3조4000억원, 소관 기금 지출 계획으로 26조8000억원이 편성됐다.


'청년희망적금'은 시중금리를 적용한 이자 외에 나라에서 저축장려금을 얹어 주는 상품이다. 청년들의 저축을 장려하고 장기적·안정적 자산관리행태 형성 지원하기 위함이다.


연 소득 3600만원 이하 청년(만 19~34세)이 가입 대상으로 납입한도는 월 50만원, 연 600만원으로 최대 2년 만기 상품이다.


1년 만기를 채울 경우 연 2%, 2년 만기 시에는 연 4% 수준의 저축장려금을 추가로 지급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즉 월 50만원씩 2년 만기로 납입할 경우 원금 1,200만원에 약 36만원 상당의 저축장려금이 지급된다. 이 금액에 시중금리에 따른 적금이자도 따로 지급받을 수 있다. 


보금자리론 등 저리의 장기·고정금리 대출인 정책모기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주택금융공사에 500억원이 출자된다. 


또 고금리·불법추심 등 불법사금융 피해(우려)자에게 대한법률구조공단의 변호사를 통해 무료로 채무자대리인을 선임, 소송 대리 등 다방면의 법률적 지원 확대를 위해 지난해(6억원)보다 5억가량 늘어난 11억 4,000만원을 배정했다.


금융위는 "생산적 금융 지원, 금융산업 혁신 등 우리 금융의 발전과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확정된 예산을 충실히 집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