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6일)부터 '사적모임' 수도권 최대 6명·비수도권 8명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다음 주 월요일(6일)부터 4주 동안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제한된다.


3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방역조치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기간 동안 생긴 빈틈을 메우고 앞으로 4주간 방역의 둑을 탄탄히 보강하는 데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부터 한 달간을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정해서 운영하기로 했다.


인사이트뉴스1


현재까지는 수도권에서 최대 10인, 비수도권 최대 12인의 인원 제한이 적용 중이었다.


김 총리는 "일상에서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를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하고자 한다"며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하며 실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1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단 18세 이하 청소년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두 달간 청소년들이 백신접종을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감안해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즐겨찾는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총리는 "이번 주 들어 하루 확진자 수가 5,000명을 넘어섰고, 전국의 중환자병상 가동률도 80%에 육박하는 등 모든 방역지표가 위험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여기에 '오미크론'이라는 새로운 변이까지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