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수술 중 착각해 환자 왼쪽 다리 대신 오른쪽 다리 절단한 의사

오스트리아의 한 의사가 실수로 환자의 왼쪽 다리 대신 오른쪽 다리를 절단하는 의료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Pexels


[뉴스1] 박형기 기자 = 오스트리아의 한 의사가 올 초 환자의 왼쪽 다리 대신 오른쪽 다리를 절단해 2700유로(약 360만원)의 벌금을 물었다고 영국의 BBC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법원은 이날 올해 43세의 외과의사가 중대한 과실을 범했다고 판결하고 2700유로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 의사는 올 초 한 노인환자의 다리 절단 수술을 하던 중 실수로 다른 다리를 절단한 것. 노인 환자는 다른 쪽 다리도 절단해야 했다.


이 노인 환자는 수술 후유증으로 최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의사는 민사 소송을 건 환자의 미망인에게 5000유로(666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