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일) '오미크론' 확진자 5명...나이지리아 방문 부부·지인 외 2명 추가

인사이트오늘(1일) 오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한 승객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첫 감염사례가 나온 가운데 첫 확진 부부 외에도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국내 오미크론 확진자는 하루 만에 5명이 됐다.


앞서 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40대 부부가 '오미크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에 거주하는 두 사람은 지난 10월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이후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다.


인사이트신종 코로나의 스파이크 단백질 이미지 / MIT


이후 지난 25일 검사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접촉자 추적관리 결과 공항에서 자택까지 이동을 지원한 40대 남성 지인 1명과 10대 동거가족 1명도 30일 추가로 확진됐다.


또한 부부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유전체 검사를 시행, 오미크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인인 40대 남성 1명까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오미크론 추가 확진을 받은 2명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나이지리아 방문 부부와 관계 없는 해외입국 확진자 중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확인된 5명 외에도 현재 감염 의심자가 2명 더 있는 것으로 알려져 최종 감염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