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변이 코로나 '오미크론' 확진자 발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국내에서 첫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Omicron)' 감염자가 나왔다.


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40대 부부가 '오미크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에 거주하는 두 사람은 지난 10월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이후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다. 


이후 지난 25일 검사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접촉자 추적관리 결과 공항에서 자택까지 이동을 지원한 40대 남성 지인 1명과 10대 동거가족 1명도 30일 추가로 확진됐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부부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유전체 검사를 시행, 오미크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한 이들의 지인인 40대 남성 1명까지 오미크론 확진을 받으며 총 3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의심 사례와 관련해 "현재 (이들 4명을 포함해) 총 7명이 검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어 "사실 저희가 막는다고 하더라도 시간 문제고, 어차피 뚫릴 가능성이 높다"며 "현재 8개국이 입국금지대상인데, 나이지리아는 그 대상에서 제외된 국가였다. 앞으로 격리면제 제도 대상을 더 제한해 확고한 격리가 필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더 많은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오는 것 아닐까하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