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이 '싸대기'로 빌런 날려버리는 마블 영화 '이터널스' 300만 돌파

인사이트영화 '이터널스'


[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년 최단 흥행 파워를 보여주고 있는 영화 '이터널스'가 누적 관객수 300만을 넘으며 2021년 외화 최고 흥행작 1위에 올랐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터널스'는 이날 오전 9시30분 기준 누적관객수 300만503명을 달성했다.


이로써 '이터널스'는 지난 7월 개봉한 '블랙 위도우'의 누적 관객수 296만을 넘어섰다. 이는 '블랙 위도우' 보다 더 빠른 수치이자 2021년 외화 최고 흥행작 1위에 오른 기록으로 그 의의를 더한다. 


특히 '이터널스'는 연일 최단 흥행 파워를 선보이며 극장가에 남다른 활력을 불어넣었을 뿐 아니라 마블의 새로운 페이즈를 여는 중요한 작품으로 국내 관객들에게 자리매김하며 절대 놓쳐선 안 될 특별한 작품으로 손꼽힌다.


마블 스튜디오의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매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보여주는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배우 안젤리나 졸리를 필두로 HBO의 인기 드라마 '왕좌의 게임' 시리즈의 리차드 매든, 쿠마일 난지아니, 셀마 헤이엑, 젬마 찬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부산행' '범죄도시' '신과 함께' 시리즈 등에서 압도적인 존재감과 남다른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은 국내 배우 마동석이 '길가메시' 역으로 합류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노매드랜드'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및 감독상 수상, 제7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작품상 및 감독상 수상,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등 역대급 기록과 232개 부문 이상의 수상 행렬을 이어가며 전 세계를 놀라게 한 클로이 자오 감독이 연출을 맡아 개성 넘치는 히어로들의 화려한 액션과 스펙터클한 볼거리는 물론, 더욱 깊어진 스토리의 새로운 마블의 세계를 선사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