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압박에도 시진핑 닮은 '곰돌이 푸' 그림 전시한 '노빠꾸' 이탈리아 미술관

인사이트badiucao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닮은꼴로 언급되곤 하는 미국 애니메이션 캐릭터 '곰돌이 푸'.

이를 이용한 목숨건 전시회가 열렸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이탈리아 북부의 한 도시인 브레치아의 시립미술관에서 열린 바디유초(35)의 전시회를 소개했다.


바디유초는 중국 상하이 출신의 현대 미술가로 호주에 거주 중이다. 한 때 안전을 위해 얼굴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공개적인 활동에 나서고 있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중국 대사관의 개입이 있었음에도 강행하기도 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탈리아 중국 대사관은 브레치아 시장에게 해당 전시회가 반(反)중국적 거짓말로 가득 차 있다고 주장하며 취소를 요구했다.


인사이트badiucao


중국 대사관은 "사실을 왜곡하고 허위정보를 퍼뜨려 이탈리아 국민의 이해를 오도하고 국민감정을 심각하게 손상시킨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에밀리오 델 보노 시장은 "예술에서 검열은 용납되지 않는다"며 "권력자를 비판하고 조롱하는 것은 민주주의 사회의 일부"라며 전시회를 강행했다.


미술관 측도 표현의 자유를 지키는 것이 현대 미술의 임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바디유초는 "중국은 자본을 이용해 사람들의 비판을 통제하고 조작하고 침묵시키는데 매우 능숙하다"며 "중국 정부의 기분을 안 상하게 하는 게 어려운 세상이 됐다"고 CNN과의 인터뷰에서 신랄하게 비판한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badiuca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