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최측근' 장제원 만나러 부산 갔다가 바람 맞은 이준석 대표

인사이트국민의힘 대표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예정돼 있던 일정을 모두 중단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부산으로 향했다.


이 대표는 그곳에서 최근 논란이 된 장제원 의원을 만나러 사상구 사무실을 찾아갔지만 장 의원을 만나지 못하고 바람을 맞았다.


지난달 30일 이 대표는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회동을 한 뒤 오늘(1일) 부산 사상구에 있는 장 의원 사무실을 방문했다.


뉴시스는 정 전 의장 "30일 밤 9시께 단둘이 만났다"라며 "당과 나라 걱정을 나누고 당 내분으로 비치지 않도록 유념하고 후보 중심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해줬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 전 의장은 "윤석열 후보가 정치 경험이 많지 않으니 그 점을 이해하며 노력하라고 했다. 이 대표는 경청했다"라고 덧붙였다고 한다.


인사이트국민의힘 대표실


정 전 의장과 깜짝 회동을 가진 이 대표는 다음날 논란의 장 의원을 찾았다.


장 의원은 윤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장 의원은 최근 이 대표와도 불협음을 보였다. 백의종군 선언 이후에도 실권을 행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두 사람 사이에서는 부정적 기류가 흐르고 있는 게 사실.


장 의원이 전날 법제사법위원회 참석 후 이 대표가 후보 앞에서 영역 싸움을 하려 한다고 전격 비판한 다음날 이 대표는 장 의원의 사무실을 찾았다.


인사이트이준석 대표 / 뉴스1


아쉽게도(?) 두 사람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현재 장 의원이 여의도에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장 의원이 바람을 맞혔다는 시각과 이 대표가 장 의원을 우회 저격하는 의도라는 상반된 견해가 나오고 있다.


윤 후보의 또 다른 최측근은 권성동 사무총장이 이 대표가 부재한 사이에 서울 노원병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찾았던 데 대한 맞불이라는 견해도 나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