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주52시간제 때문에 힘들다"는 고충 호소에 윤석열 "비현실적 제도, 철폐하겠다"

인사이트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최저시급제(최저임금제)'와 '주52시간제'가 비현실적이라는 중소기업 관계자들의 고충을 들은 뒤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윤석열 후보는 충북 청주시 2차 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구인난과 노동 시간 등에 대한 호소를 청취했다.


기업 관계자들은 윤 후보에게 "주52시간제를 무조건 시행해버리니 창의적 일을 하는 직군은 애로점이 크다", "요즘 청년들은 어려운 일을 하지 않으려 해 인센티브 제도가 필요하다" 등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윤 후보는 관계자들의 건의 및 애로사항을 받아 적으며 공감을 표했다.


윤 후보는 "정부의 최저시급제, 주52시간제 등은 단순 기능직이 아닌 경우에는 대단히 비현실적이라는 말씀"이라며 "기업들의 현실을 모르고 만든 탁상공론 같은 제도여서 힘들다고 말한 것으로 받아들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정책 대상자에게 물어보지도 않고 마음대로 하는 건 지양하겠다"라며 "비현실적 제도는 철폐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앞서 지난 7월에도 이와 비슷한 맥락의 인터뷰를 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당시 그는 "주 120시간을 바짝 일하고 이후 쉴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 주52시간제에 대해 비판적 견해를 드러냈었다.


이날 윤 후보는 청년 창업자, 청년 문화예술인과 간담회를 열고 의견을 청취하기도 했다.


그는 공약에만 반영하는 데 그치지 않고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청년 사업에 세심한 배려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이야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