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은 날 신분증 잊어버려 홧김에 1천원짜리 복권 샀는데 5억원 당첨된 남성

인사이트동행복권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맞은 날 복권을 샀다가 1등에 당첨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30일 동행복권에 따르면 대전광역시 한 복권 판매점에서 스피또1000을 구매한 A씨는 1등에 당첨됐다.


스피또1000 1등 당첨 금액은 5억원이다.


공개된 사연에 따르면 A씨는 복권 구매 당일 병원에서 부스터샷을 맞은 후 신분증을 잃어버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분증을 잃어 불안한 마음이 생긴 A씨는 복권을 손에 꼭 쥐고 집에 갔다고 한다.


소액으로 매주 복권을 구매했다는 A씨는 당첨금으로 집을 구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최근 기억에 남는 꿈을 물어보는 질문에는 "없다"라는 답변을 남겼다.


한편 동행복권에 따르면 스피또1000 1등에 당첨될 확률은 500만 분의 1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