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표 일정 전면 취소에 '사퇴설' 흘러나오자 국민의힘에서 급히 내놓은 입장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패싱'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의미심장한 글과 함께 30일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가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및 당대표를 사퇴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이와 관련해 대표실 관계자는 '사퇴설'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국민의힘 당 대표실은 공식입장을 통해 "금일 이후 이준석 대표의 모든 공식일정은 취소됐다"면서도 "언론에서 보도되는 당 대표 관련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으로 이 대표는 외부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내부 업무와 선대위 홍보미디어위원장 업무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에 따라 이날 오후 예정된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기념식 참석과 라디오 인터뷰 등 일정은 자동 취소됐다.


오는 2일 선대위 회의를 비롯한 이번 주 일정도 모두 불참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이 대표는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잠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9일 밤 페이스북에 "그러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그리고 한 시간 뒤 '^_^p'라는 이모티콘을 올렸다.


인사이트Facebook '이준석'


여기서 'p'는 엄지를 거꾸로 내린 모양으로 해석된다. 주로 야유를 보낼 때 주로 사용된다.


이 대표의 이같은 행보는 최근 불거진 '당 대표 패싱' 논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후보의 충청지역 방문 일정을 언론을 통해 알게 됐다며 공개적으로 불만을 제기한 바 있다.


또한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자신의 반대에도 선대위에 합류한 것에 불만을 표시했다. 이로 인해 당 일각에선 '이준석 패싱'이라는 논란까지 제기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