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선 침범해 차 대놓고 사이드미러 펴다 긁혔으니 보험처리 해달라는 랜드로버 차주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주차선을 침범한 랜드로버 차주가 도리어 수리 비용을 요구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차시비 어처구니없네요. 적반하장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의 아파트 주차장에는 늘 선을 밟고 주차를 하는 랜드로버 차량이 있었다.


해당 차량을 눈여겨보던 A씨는 하루 날을 잡고 그 차 쪽으로 바짝 붙여 주차를 한 후 집으로 올라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얼마 후 관리실에서 "옆의 차량이 사이드가 퍼지면서 차주분의 차량을 긁었다"라는 연락을 받았다.


주차장으로 내려가보니 랜드로버의 차주 내외가 나와있었고 이들은 A씨를 향해 "어떻게 하냐"라고 물어왔다.


이에 A씨는 "사이드는 괜찮다. 다만 앞으로 주차 좀 똑바로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돌아온 대답은 A씨의 상식을 초월하는 것이었다. 이들은 "아니 내 차 사이드가 긁혔지 않냐. 이거 어떻게 처리해 주실 거냐"라고 질문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은 "제가 주차 똑바로 못한 건 인정하고 잘못한 건 맞다. 그런데 왜 자리도 많은데 굳이 자기 옆에 대느냐"라고 질문했다.


A씨는 "내가 긁은 것도 아니고 주차를 똑바로 못한 것도 아닌데 당황스럽다"라며 "결국은 선 밟고 주차했던 게 자기 차 옆에는 아무도 주차하지 말라는 뜻이었다"라고 했다.


결국 랜드로버의 차주는 보험처리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경찰과 보험사를 불러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A씨는 "이런 일이 나한테도 일어날 줄 몰랐다"라며 "추후 후기를 남기도록 하겠다"라는 말을 남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