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금지 안하는데 한국인 포함 전 세계 외국인 입국 금지시킨 일본 정부

인사이트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새롭게 발생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늘(30일)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잠시 허용됐던 일본 입국 길이 다시 막히게 됐다. 


지난 29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최악의 사태를 피하기 위한 긴급 피난적 예방조치"라며 "30일부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외국인 입국을 금지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조처는 30일 오전 0시부터 적용됐으며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외국인의 신규 입국은 인정하지 않을 방침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특별한 사정이 인정되는 대상은 일본인을 배우자로 두거나 외교관, 공익성이 있는 사람 또는 인도적인 배려가 필요한 사람 등이다.


그간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해온 사업 목적의 단기 체류자 및 유학생, 기술 실습생도 이번 입국 금지 대상에는 포함됐다.


오미크론이 처음 발견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포함한 9개개국 외에 새 변이가 확인된 14개국·지역이 그 대상이다.


아울러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국가에서 귀국하는 일본인에 대해서도 지정 시설 격리 등을 의무화할 방침이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이번 조처에 대해 기시다 총리는 오미크론에 대한 정보가 어느 정도 밝혀질 때까지의 임시조치라고 설명했다. 단 언제까지 이번 조처가 이어질 것이라는 추가 설명은 없었다. 


반면 우리 정부는 오미크론의 유입 가능성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면서도 "전체 외국인 입국 금지는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라는 입장이다.


김주심 중앙방역대책본부 해외출입국관리팀장은 "추가 감염 사례 등을 모니터링해서 위험도 확산 추이를 보고 필요하면 입국 금지 대상국을 추가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우리 정부는 지난 28일 0시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짐바브웨 등 8개국에서 오는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