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가 제일 의심 안 받는다며 지하에 보이스피싱 콜센터 만든 범죄자들

인사이트피칼레냐 교도소에서 발견된 범죄 물품들 / Alerta Tolim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교도소 지하에서 보이스피싱 범죄에 사용된 핸드폰 등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알고 보니 교도소가 보이스피싱 범죄의 콜센터였던 셈이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콜롬비아 현지 매체 'Alerta Tolima'는 피칼레냐 교도소에서 보이스피싱 범죄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콜롬비아 군경이 압수수색을 진행한 피칼레냐 교도소는 악명 높은 범죄자가 다수 수감돼 있기로 유명하다.


인사이트콜롬비아 교도소 쓰레기봉투에서 발견된 밀수품 자료 사진 / wistv


군경은 교도소 압수수색 도중 감방 지하에 몰래 설치된 금고를 발견했다.


금고에는 핸드폰 31대, 핸드폰 액세서리 154개, 유심카드 104장, 와이파이 모뎀 1개 등이 숨겨져 있었다.


또 칼과 같은 흉기 38개, 코카인 444g 등 무기와 마약류도 보관돼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의심을 받지 않을 교도소가 가장 안전한 곳이라고 본 조직이 보이스피싱 콜센터를 감방에서 운영했다"며 "명백한 증거가 나와 보충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교도소 보이스피싱 주요 타깃은 인근 상인들이었다. 이들은 상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가족을 납치했다. 몸값을 내라"며 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전국에 분포된 것으로 보아 경찰은 피칼레냐 교도소를 공격한 적 있는 게릴라단체 콜롬비아 혁명군(FARC)과 인민군(EP)을 주목하고 있다.


이들 게릴라 단체의 거물급이 문제의 교도소에 복역하고 있어 콜센터 설치와 운영에 깊숙이 간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범죄전문가들은 "교도소 내 관리가 허술해 외부 조직과의 연락과 공조가 가능하다는 게 확인된 것"이라며 교정시설에 대한 관리에 혁신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